세계 최대 의료 빅데이터 연구 사업 박래웅 교수, 아시아 최초 학술자문위원 뽑혀 (경기신문, 2019.04.22)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자

    2019-04-23 09:37
  • 조회수

    473

세계 최대 의료 빅데이터 연구 사업 박래웅 교수, 아시아 최초 학술자문위원 뽑혀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04.22 19:54
  •  댓글 0
  •   12면

 

 

 

 

 

 

12개국 22개 이상 기관 협력

1억명 분 이상 임상 자료 모아
공통 데이터 모델로 표준화

유럽 연구 프로젝트 ‘에덴’ 참여

아주대 의대 의료정보학과 박래웅 교수(사진)가 최근 아시아 최초로 유럽의 세계 최대 규모 의료 빅데이터 관련 연구 프로젝트인 ‘에덴(EHDEN, European Health Data & Evidence Network) 프로젝트’의 학술자문위원으로 선출됐다.

에덴 프로젝트는 유럽 12개 국가, 22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임상 빅데이터를 공통 데이터 모델로 변환하는 연구 프로젝트로, 세계 최대 규모의 생명과학분야 연구조직인 ‘혁신의학 이니셔티브(Innovative Medicines Initiative, IMI)’로부터 2018년 12월부터 5년간 연구비 총 372억원(2천900만 유로)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옥스퍼드대학, Odysseus Data Services, 유럽 환자 연합 등이 보유하고 있는 1억명 분 이상의 의료 데이터를 익명화 및 공통 데이터 모델로 표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향후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걱정 없이 건강, 질병, 치료법, 예후 및 새로운 치료법 개발 등을 위한 연구에 임상적 근거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래웅 교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 관련 연구 프로젝트에 아시아 최초로 학술자문위원 선출된 것은 국내 임상 빅데이터의 기술 수준이 세계적 수준 임을 증명한 것”이라며 “국내에서 이미 진행 중인 62개 병원 공통데이터모델(CDM) 컨소시엄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에덴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또한 한국 임상 빅데이터 연구자와 전세계 연구자 간의 활발한 교류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jms@

출처 : 경기신문(http://www.kgnews.co.kr)